최종 편집일 : 2022.05.27 (금)

  • 구름많음속초18.2℃
  • 구름조금15.7℃
  • 맑음철원13.6℃
  • 맑음동두천15.9℃
  • 맑음파주15.8℃
  • 구름많음대관령11.3℃
  • 맑음백령도13.5℃
  • 구름많음북강릉18.3℃
  • 구름많음강릉19.7℃
  • 맑음동해19.7℃
  • 흐림서울17.4℃
  • 흐림인천15.6℃
  • 흐림원주17.2℃
  • 맑음울릉도16.8℃
  • 흐림수원17.0℃
  • 구름조금영월16.2℃
  • 구름조금충주14.1℃
  • 흐림서산16.2℃
  • 맑음울진16.5℃
  • 구름많음청주17.0℃
  • 구름조금대전15.9℃
  • 맑음추풍령16.2℃
  • 맑음안동16.9℃
  • 맑음상주16.6℃
  • 맑음포항19.7℃
  • 구름조금군산14.3℃
  • 맑음대구18.6℃
  • 맑음전주14.4℃
  • 구름많음울산17.9℃
  • 구름조금창원18.8℃
  • 맑음광주16.1℃
  • 구름조금부산19.4℃
  • 구름조금통영18.2℃
  • 맑음목포15.3℃
  • 구름조금여수19.2℃
  • 맑음흑산도18.1℃
  • 맑음완도17.5℃
  • 맑음고창15.5℃
  • 맑음순천11.3℃
  • 구름많음홍성(예)16.7℃
  • 구름많음15.7℃
  • 구름많음제주16.9℃
  • 맑음고산15.9℃
  • 구름많음성산15.2℃
  • 구름많음서귀포17.3℃
  • 맑음진주13.3℃
  • 흐림강화15.8℃
  • 구름많음양평17.3℃
  • 흐림이천16.1℃
  • 구름많음인제16.4℃
  • 흐림홍천16.3℃
  • 맑음태백13.5℃
  • 구름조금정선군15.9℃
  • 구름조금제천13.9℃
  • 맑음보은12.1℃
  • 맑음천안13.8℃
  • 구름많음보령16.4℃
  • 구름많음부여13.6℃
  • 맑음금산14.4℃
  • 구름많음15.6℃
  • 맑음부안14.9℃
  • 맑음임실10.4℃
  • 맑음정읍15.3℃
  • 맑음남원12.7℃
  • 맑음장수9.9℃
  • 맑음고창군13.1℃
  • 맑음영광군13.6℃
  • 구름조금김해시17.1℃
  • 맑음순창군13.9℃
  • 구름조금북창원18.2℃
  • 구름많음양산시17.3℃
  • 맑음보성군15.5℃
  • 맑음강진군13.0℃
  • 맑음장흥13.0℃
  • 맑음해남0.1℃
  • 맑음고흥13.2℃
  • 맑음의령군16.8℃
  • 맑음함양군15.4℃
  • 맑음광양시17.2℃
  • 맑음진도군11.5℃
  • 맑음봉화16.2℃
  • 구름조금영주15.3℃
  • 맑음문경12.8℃
  • 맑음청송군10.4℃
  • 맑음영덕17.7℃
  • 맑음의성11.7℃
  • 맑음구미15.0℃
  • 맑음영천14.9℃
  • 맑음경주시14.2℃
  • 맑음거창16.2℃
  • 맑음합천14.5℃
  • 맑음밀양16.3℃
  • 맑음산청15.1℃
  • 구름많음거제16.2℃
  • 구름조금남해19.2℃
[글밭 산책] --------------- 가끔씩 죽어보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밭 산책] --------------- 가끔씩 죽어보기​

조 향 순

[글밭 산책] --------------- 가끔씩 죽어보기 

   

조 향 순   

 

3조향순-333.jpg

          

  내 부고(訃告가) 떴다. 내가 별세했다고 한다. 

  내 글이 어디로 다니고 있는지 확인해 볼 필요가 있어서 가끔씩 인터넷으로 검색을 해보면 나와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 모두 모인다. 건축학 박사도 있고, 서양화가도 있고, 약선식 맛집으로 알려진 식당의 세프도 있고,경남 어떤 군에서 친절공무원으로 뽑힌 사람도 있다. 그들과 내가 섞여있다. 문득 문득 내가 이렇게도 살아보고 저렇게도 살아보는 것 같은 착각에 빠지기도 한다. 같은 명찰을 달고 같은 세상을 살아가는 것도 굉장한 인연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며칠 전에는 내 이름의 부고장이 떴다. 교육부 소속인 누구의 빙모상이라니까, 나와 동명(同名)의 그 빙모되시는 분이 돌아가신 모양이었다. 그 부고, 내 이름의 부고를 보면서 한참 생각에 잠겼다.

  검색해보면 나와 같은 이름을 가진 사람들이 뜬다

  제대로 관리를 할까

  각각 다른 사주(四柱) 넣어 여기저기 떼놓았지만 그래도 헷갈리지 않을까

  어제는 내 부고(訃告)가 떴다

  누구의 빙모상이라고 한다

  누구가 내 사위 이름은 분명 아니다 그런데 번지수 제대로 찾은 걸까

혹시 이 꽃 따려다가 저 꽃 따버린 건 아닐까 

  수정(修正) 안 해도 되는 걸까


- 졸시「동명同名」전문-


  큰 학교에서는 동명이인(同名異人)이 많아 신학기에는 아이들의 반(班)이 바뀌는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다. 결국 담임선생님들이 생활기록부로 확인을 해서 잘못된 것을 발견하고는 아이를 데려다주기도 하고 데려오기도 했다. 그러니까 같은 이름의 아이들을 언제 태어났느냐, 누구를 부모로 해서 태어났으며, 어디서 살고 있는가, 그리고 성적 순위 등으로 분간을 해내는 것이었다. 

  어제도 어떤 국회의원이 동료 국회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며 흉을 보다가 같은 이름의 다른 사람임이 밝혀져 사과하는 소동이 일어났다. 이런저런 내력과 흔적을 캐지 않으면 이런 혼란과 착각이 일어날 수밖에 없는 모양이다.  

  문득 우리가 세상을 떠날 때도 이런 착오가 생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각각 다른 사주를 넣어 이 날 저 날, 여기저기로 풀어놓긴 했지만 헬 수 없이 수많은 사람 중에 똑같은 명찰을 달고 있으니 데려갈 때 헷갈려서 실수를 하는 일도 충분히 있을 것 같다. 적과(摘果) 할 때 이 열매를  따려다가 저 열매를 따버리는 것처럼. 그렇다면  저 부고가 어쩜 나의 것일 수도 있다.  이름을 부르자마자 그가 내 죽음을 낚아채 가버렸을지도 모른다. 그러니 그 죽음이 내 것일 수도 있겠다.  

  내 빈소를 상상해 본다. 사람들은 뭐라고 내 뒷이야기를 할까. 죽은 사람은 말이 없으니 부풀려 나무라는 말을 하는 사람도 있겠고, 생전에 손잡고 껴안고, 존경이니 사랑이니 하던 사람들도 벌건 기름이 둥둥 뜬 육개장을 맛있게 뚝딱하고 가버릴지도 모른다. 나의 죽음을 지나가는 바람쯤으로 여길지도 모른다. 그러나 어쩌면 빈소 한구석에서 몰래 영정 한번 쳐다보고 뜨거운 눈물을 훔치는 한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모든 사람이 아쉬워하고 슬퍼하는 빛나는 죽음은 아니더라도 좋다. 한 사람 정도의 뜨거운 눈물이면 그리 서운하지는 않겠다. 그 정도의 마무리라도 하려면 지금부터라도 가끔씩 내 부고장을 떠올리며 중간 점검을 해봐야겠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