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07.13 (월)

  • 흐림21.5℃
  • 흐림백령도20.3℃
  • 흐림북강릉17.4℃
  • 비서울20.3℃
  • 비인천20.9℃
  • 흐림울릉도18.0℃
  • 비수원19.4℃
  • 비청주19.2℃
  • 비대전18.5℃
  • 비안동17.2℃
  • 비포항19.3℃
  • 비대구18.5℃
  • 비전주19.9℃
  • 비울산18.5℃
  • 비창원18.6℃
  • 비광주20.2℃
  • 비부산18.6℃
  • 비목포21.5℃
  • 비여수20.0℃
  • 비흑산도19.6℃
  • 비홍성(예)19.2℃
  • 흐림제주25.5℃
  • 안개서귀포24.1℃
“말 안되는 통합신공항 중재안”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말 안되는 통합신공항 중재안”

의성군 이장연합회

의성군 이장협의회.jpg

의성군 이장연합회는 23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통합신공항 이전사업 추진현황’에 대해 토의했다.
국방부‧대구시‧경북도의 실무자선에서 검토된 중재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참석자 모두 분노했다.
이는 군민의 자존심을 처참히 무너뜨리는 것이며, 이같은 상황이 발생한 것은 주민투표 후 군수를 비롯한 관계공무원의 무능의 결과라고 한 목소리를 냈다.
중재안의 대부분은 “의성이 거의 모든 것을 양보하라는 뜻으로 껍데기만 가져오고, 알맹이는 군위에 주라”는 것으로 “주민투표를 통해 공동후보지로 결정됐음에도 이런 고민을 해야 하는 것이 매우 당혹스럽다”는 의견이었다.
또한, “숙의형 시민조사 결과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진행하려는 현 상황을 단호히 반대하고, 비민주적이고 편파적인 입장을 계속 고수할 경우, 물리적으로 강력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광휘 의성군 이장연합회 회장은 “이같은 일방적인 제안은 의성의 자존심을 무시하는 처사”라고 말하고, 그러나 “우리 모두 머리를 맞대고 의성군과 군위군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 방안도 함께 찾아 달라”고 했다.
추성호 기자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