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07.13 (월)

  • 흐림21.8℃
  • 흐림백령도20.2℃
  • 흐림북강릉17.5℃
  • 흐림서울21.6℃
  • 비인천21.5℃
  • 비울릉도17.9℃
  • 비수원20.3℃
  • 비청주19.7℃
  • 비대전18.8℃
  • 비안동17.5℃
  • 비포항19.5℃
  • 비대구18.4℃
  • 비전주19.8℃
  • 비울산18.4℃
  • 비창원18.7℃
  • 비광주20.5℃
  • 비부산18.9℃
  • 비목포21.1℃
  • 비여수19.8℃
  • 비흑산도20.0℃
  • 비홍성(예)19.4℃
  • 비제주24.7℃
  • 비서귀포24.1℃
경북도의회 의장단,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 촉구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

경북도의회 의장단,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 촉구

의성군수·군위군수 만나

경북도의회 의장단,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 촉구


의성군수·군위군수 만나

 

경북도의회 의장단, 통합신공항 문제 해결 촉구.jpg


  경북도의회 장경식 의장과 배한철·방유봉 부의장은 6월 30일 의성군수와 군위군수를 차례로 만나 통합신공항 이전 문제 해결을 위해 대승적 차원의 양보와 타협을 촉구했다. 

  이날 방문은 국방부 주관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가 7월 3일 개최될 예정이지만, 군위군과 의성군의 입장 차가 좁혀지지 않고 있어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자체가 무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진행됐다. 

  의장단 일행은 양 군수를 만난 자리에서 “의성군과 군위군이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타협하는 것만이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무산을 막고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장경식 의장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은 대구·경북의 새로운 하늘 길을 열고 코로나 시대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울 확실한 뉴딜사업”임을 강조하고,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군위·의성 군민들께서 대승적인 결단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상호 협의를 촉구했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이전사업은 2017년 국방부에서 예비 이전 후보지로 군위 우보면과 의성 비안면·군위 소보면으로 선정하고, 올해 1월 주민투표를 실시하였지만 이전 위치 문제를 두고 군위·의성 간 입장 차가 명확히 대립되고 있어 사업이 백지화될 위기에 처해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