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11.28 (토)

  • 구름많음속초0.3℃
  • 구름조금-3.1℃
  • 구름많음철원-4.1℃
  • 구름많음동두천-2.5℃
  • 흐림파주-3.6℃
  • 구름조금대관령-6.0℃
  • 흐림백령도2.4℃
  • 구름조금북강릉0.9℃
  • 구름조금강릉2.1℃
  • 구름조금동해2.0℃
  • 흐림서울-1.2℃
  • 흐림인천-1.1℃
  • 흐림원주-0.1℃
  • 흐림울릉도3.8℃
  • 흐림수원-0.2℃
  • 흐림영월-0.5℃
  • 흐림충주0.0℃
  • 흐림서산1.6℃
  • 구름많음울진2.6℃
  • 흐림청주1.3℃
  • 흐림대전2.5℃
  • 흐림추풍령0.4℃
  • 흐림안동0.6℃
  • 흐림상주1.3℃
  • 구름많음포항3.6℃
  • 흐림군산3.7℃
  • 흐림대구2.7℃
  • 흐림전주3.1℃
  • 구름조금울산2.7℃
  • 구름조금창원3.0℃
  • 흐림광주3.8℃
  • 구름조금부산4.1℃
  • 구름조금통영4.5℃
  • 흐림목포5.5℃
  • 구름많음여수3.9℃
  • 흐림흑산도6.9℃
  • 흐림완도5.7℃
  • 흐림고창3.0℃
  • 흐림순천2.6℃
  • 흐림홍성(예)2.5℃
  • 흐림제주8.2℃
  • 흐림고산8.2℃
  • 흐림성산7.3℃
  • 흐림서귀포7.9℃
  • 흐림진주3.5℃
  • 흐림강화-1.5℃
  • 흐림양평-0.4℃
  • 흐림이천-0.6℃
  • 구름많음인제-2.7℃
  • 구름많음홍천-2.2℃
  • 구름많음태백-3.1℃
  • 구름많음정선군-1.8℃
  • 흐림제천-2.6℃
  • 흐림보은0.6℃
  • 흐림천안1.2℃
  • 흐림보령2.6℃
  • 흐림부여2.9℃
  • 흐림금산2.0℃
  • 흐림1.5℃
  • 흐림부안4.0℃
  • 흐림임실1.5℃
  • 흐림정읍2.9℃
  • 흐림남원2.2℃
  • 흐림장수0.2℃
  • 흐림고창군3.2℃
  • 흐림영광군4.9℃
  • 구름조금김해시2.8℃
  • 흐림순창군2.9℃
  • 구름조금북창원4.3℃
  • 맑음양산시3.3℃
  • 흐림보성군5.0℃
  • 흐림강진군4.7℃
  • 흐림장흥4.3℃
  • 흐림해남4.4℃
  • 흐림고흥3.7℃
  • 흐림의령군3.1℃
  • 흐림함양군2.8℃
  • 구름많음광양시3.7℃
  • 구름조금진도군6.2℃
  • 흐림봉화0.4℃
  • 흐림영주-0.1℃
  • 흐림문경0.3℃
  • 흐림청송군0.2℃
  • 흐림영덕2.8℃
  • 흐림의성1.9℃
  • 흐림구미2.4℃
  • 흐림영천2.4℃
  • 구름많음경주시2.5℃
  • 흐림거창1.7℃
  • 흐림합천3.5℃
  • 구름많음밀양3.7℃
  • 흐림산청2.8℃
  • 맑음거제5.1℃
  • 구름많음남해2.9℃
열차안 비매너 손님 승무원에 제보 수단 마련해야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열차안 비매너 손님 승무원에 제보 수단 마련해야

열차안 비매너 손님 승무원에 제보 수단 마련해야


  나는 매주 한번씩 동대구에서 서울까지  ktx 열차를 이용해 병원을 다니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열차에서는 모든 승객에 대해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안내방송도 나오고 승무원이 직접 마스크 착용을 안내하기도 한다.

  지난주 동대구를 떠난 열차가 서울을 향해 갈때였다.

  한좌석 건너 자리에서 나와는 마주보는 방향으로 앉은 승객이 마스크는 턱만 가린채 기침을 하면서 앉아 있었다.

  게다가 그 뒷자리에서는 또다른 승객이 마스크로 입만 가리고 코는 드러낸채 앉아 있었다.

  불안하기도 하고 불쾌하기도 했지만 직접 뭐라 말 할 수도 없고 그렇다고 지나가는 승무원에게 말 하기도 그 승객의 눈치가 보이고 아무런 말도 하지못한채 서울까지 갔지만 불쾌한 기분은 종일 지워지지 않았다.

  이 글을 쓰는 지금도 서울행 열차 를 타고가는 중이다.

  옆 좌석의 돼지같이 생긴 50대 후반으로 보이는 남자 승객은 다리를 열차의 통로에 턱하니 내놓아 지나가던 또다른 승객이 다리가 걸려 넘어질 뻔 했다.

  지정된 자신의 좌석도 아니면서 임의로 옮겨 앉아있는데 좀전에 자신의 원래 자리에서도 다리를 통로에 내놓아 지나가던 승객이 발이걸려 넘어질 뻔 했다.

  이런 사람들이 자신의 잘못됨을 모르는건 절대 아니다.

  열차 승무원이 오면 마스크도 바로하고 다리도 집어넣는다.

  이런 행위들을 승무원이 올 때 말하면 바로 옆에서 보고 듣고 있으니 말 할 수도 없고 혼자서 스트레스만 받기 하루의 여행을 망치고 만다.

  스마트 시대다.

  열차의 승무원에게 제보 문자를 보낼 문자전용 휴대폰 번호를 안내해 두는 등 열차이용객의 불안과 불만에 귀를 기울이기 위한 코레일의 스마트한 대책이 필요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