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편집일 : 2020.08.04 (화)

  • 흐림속초23.3℃
  • 비24.5℃
  • 흐림철원25.2℃
  • 흐림동두천25.1℃
  • 흐림파주26.2℃
  • 흐림대관령23.7℃
  • 흐림백령도24.3℃
  • 비북강릉23.3℃
  • 흐림강릉25.7℃
  • 흐림동해26.1℃
  • 흐림서울27.3℃
  • 박무인천26.0℃
  • 구름많음원주29.2℃
  • 구름많음울릉도28.0℃
  • 박무수원28.5℃
  • 흐림영월28.1℃
  • 흐림충주29.0℃
  • 흐림서산28.2℃
  • 흐림울진28.7℃
  • 흐림청주29.7℃
  • 흐림대전29.8℃
  • 흐림추풍령29.6℃
  • 연무안동30.5℃
  • 흐림상주29.7℃
  • 구름많음포항32.5℃
  • 흐림군산30.7℃
  • 구름많음대구32.7℃
  • 구름많음전주31.4℃
  • 구름많음울산31.3℃
  • 박무창원29.6℃
  • 구름많음광주30.6℃
  • 박무부산28.6℃
  • 구름많음통영28.0℃
  • 구름많음목포31.5℃
  • 박무여수28.8℃
  • 박무흑산도28.0℃
  • 구름많음완도29.2℃
  • 구름많음고창30.9℃
  • 흐림홍성(예)29.5℃
  • 구름조금제주32.6℃
  • 구름조금고산31.2℃
  • 구름많음성산29.9℃
  • 박무서귀포29.0℃
  • 구름많음진주30.8℃
  • 흐림강화26.1℃
  • 흐림양평27.9℃
  • 흐림이천28.8℃
  • 흐림인제22.4℃
  • 흐림홍천28.1℃
  • 흐림태백25.0℃
  • 흐림정선군27.1℃
  • 흐림제천28.1℃
  • 흐림보은29.0℃
  • 흐림천안28.4℃
  • 구름많음보령29.9℃
  • 흐림부여29.5℃
  • 구름많음금산30.7℃
  • 흐림30.6℃
  • 구름많음부안31.3℃
  • 구름많음임실29.2℃
  • 흐림정읍30.6℃
  • 구름많음남원30.7℃
  • 흐림장수28.4℃
  • 흐림고창군31.3℃
  • 구름많음영광군32.0℃
  • 구름많음김해시30.0℃
  • 구름많음순창군31.0℃
  • 구름많음북창원31.3℃
  • 구름많음양산시29.7℃
  • 구름많음보성군30.7℃
  • 구름많음강진군30.1℃
  • 구름많음장흥30.1℃
  • 구름많음해남30.7℃
  • 구름많음고흥30.3℃
  • 구름많음의령군31.1℃
  • 흐림함양군31.2℃
  • 구름많음광양시31.3℃
  • 구름많음진도군29.6℃
  • 흐림봉화26.3℃
  • 흐림영주27.1℃
  • 흐림문경28.8℃
  • 구름많음청송군30.0℃
  • 구름많음영덕30.6℃
  • 구름많음의성30.0℃
  • 구름많음구미30.8℃
  • 구름많음영천31.1℃
  • 구름많음경주시32.3℃
  • 구름많음거창30.9℃
  • 구름많음합천31.2℃
  • 구름많음밀양31.1℃
  • 구름많음산청32.2℃
  • 구름많음거제27.3℃
  • 구름많음남해29.0℃
[기고] 봄철의 불청객 춘곤증과 졸음운전을 예방하자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피니언

[기고] 봄철의 불청객 춘곤증과 졸음운전을 예방하자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기고]

        

봄철의 불청객 춘곤증과 졸음운전을 예방하자 


문경경찰서 교통관리계장 경감 정선관

 

정선관 문경 산양파풀소 경감 정선관.jpg


  동면에 들었던 개구리와 같은 동물들이 깨어난다는 경칩이 지나고 제법 바깥 기온이 높아지고 있다. 따스한 봄바람과 함께 땅속의 새싹들도 고개를 내밀고 있는 이맘때면 운전 시에 졸음운전이 발생하고 그로 인해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춘곤증은 봄철에 나타나는 생리적인 현상으로 이유 없이 졸리고 피로감을 느끼며 무기력해지는 현상으로 식곤증과 큰 구별 없이 사용되고 있는 용어이다. 식곤증은 음식을 섭취한 뒤 소화 운동을  하는 과정에서 혈액을 집중시켜 발생하는 현상으로 봄철 오후 2시∼4시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졸음운전은 사망사고에 이르는 비율이 봄철 전체 사고에 비해 무려 5배 가까이 되고 있으며 2∼3초만 졸음운전을 하여도 시속 100km 속도로 달릴 경우 약 100m 이상을 진행하므로 큰 피해를 불러 온다. 고속도로 사망사고 원인 1위가 졸음운전이며 특히 고속도로 교통사고 중 졸음운전 치사율은 15.5%로 높다. 또한 음주운전보다 더 위험하며 일반도로보다 치사율이 2배 높다. 

  졸음운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첫째, 충분한 수면은 필수이다. 하루 8시간 이상 숙면하고 자가면역물질을 많이 분비하는 시간대인 밤 10시∼02시 어간은 꼭 잠을 자야 한다. 

  둘째, 운전 시 졸리기 전에 미리 휴게소나 졸음쉼터를 이용하여 필요한 휴식과 스트레칭을 한다. 졸리게 되면 쉰다는 판단을 못 할 경우도 있으므로 졸음이 몰려오기 전에 쉬도록 한다. 

  셋째, 자동차 안을 가끔 환기 시켜 준다. 차 문을 닫고 20분 운전 시 차 안의 이산화탄소 수치는 5000PPM 이상 발생하므로 졸음의 원인이 된다. 

  넷째, 춘곤증에는 냉이, 달래, 딸기, 브로콜리와 같은 비타민C가 많이 함유된 식품을 섭취하고 기본적인 운동을 한다. 마지막으로 운전 시에 차 안에 커피나 껌 등을 비치하여 놓고 먹으면 졸음을 이겨내는데  도움이 되며 동승자가 있을 시 말을 걸어주고 안전 운전하도록 조언을 해 준다. 

  졸음운전의 시작으로 내 운명이 바뀔 수도 있으며 그 종착역은 염라대왕 앞임을 명심해야 한다. 음주운전보다도 무서운 춘곤증과 졸음운전에 그 예방법을 활용하여 슬기롭게 극복하는 운전자가 되길 당부 드린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